1. 거울을 위의 방법대로 탈거한다.

거울에 양면 테이프로 저 플라스틱이 붙어 있는거라 어지간히 힘줘도 거울이 깨지지 않는다

하지만 사진 처럼 덮게가 같이 빠지면 귀찮아진다

우측에 은색 나사를 풀어서 저걸 다시 껴야 하는데 이때 각도 조절 기어도 같이 맞춰야 해서 귀찮아 질 수 있음

아래 드라이버 방향으로 잘 찔러 넣어서 뽑아 보자

 

잘 빠진 사진은 아래와 같다

 

 

2. 어디에 뭐가 연결 되어 있었는지 잘 확인하면 되는데 사실 3개 뿐이 없다

잭 타입은 BSA(측후방센서) 이고 나머지 2개는 열선인데

열선은 + - 가 없기 때문에 그냥 아무대나 연결 하면 된다.

그래도 어떻게 생겼는가는 기억하자?

 

3. 위 와 같이 일단 거울과 후면 고정 브라켓 이랑 분리한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스펀지 양면 테잎으로 부착되어 있는거라 헤어드라이기 같은 열풍기로 조지면 떨어질것 같지만

절대 안떨어진다 그냥 찢어 내듯이 뜯어야 한다 사진처럼 열선 연결 젠더 부위 제외하면 중간에 걸리는게 아무것도 없다

맘 같아서는 쇠톱으로 잘라내는게 좋을것 같다

즉, 저 테이프를 다 찢어서 뜯어냈다

그 후 브라켓에 있는 저 테이프 자국을 다 벗겨낸다

사진은 반쯤 벗겨놓고 찍은거다 최초에 한쪽 했을때는 요령이 없어서 3시간 걸렸다...ㅅㅂ...

 

사진에 보이는 저 장갑 필수다 다른 요령이 있다면 아는대로 하면 되고 요령이 없으면 반드시 저 장갑을 준비하자

그리고서는 저 장갑을 낀채로 엄지손가락으로 꾸욱 민다 지문이 녹아 없어지도록...

이 방식을 도입하고 30분만에 하나 다 땠다

그리고 장갑을 보니 장갑의 고무가 다 떨어져 나갔다 ...

 

 

4. 사진과 같이 동봉된 열선을 부착한다.

BSA와 간섭이 없도록 하는데 순정 열선은 전체 부위를 덮는데 저건 범용이라 저거 밖에 안된다 작다...

 

 

 

5. 사진 처럼 동봉된 스펀지 테이프를 열선 위에 덮어 준다 열선은 밖으로 빼야 하기 때문에 저렇게 홈을 만들었다.

BSA는 LED 빛이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절대 가려지면 안된다. 저렇게 일단 파주는게 편하다

 

 

 

6. BSA 부위만 놔두고 잘라낸 짜투리를 다시 재단한다 그래야 저기도 잘 붙어 있겠지?

 

 

 

7. 그리고 나서 날이 잘 선 칼을 이용하여 선팅집에서 쉐이빙 하듯이 거울 면 따라서 슥슥 잘라 준다

 

 

 

8. 그리고 아까 스티커 벗겨낸 브라켓을 잘 붙여 준다.

이때 잘 붙여 지도록 헤어드라이기 같은걸로 열기를 줘서 접착력을 높여준다.

 

 

 

 

9. 양면 테이프로 열선 부위 결합후 잘 묶어 준다

BSA는 방향이 하나 이니 그냥 결합...

 

그리고 손으로 꾹꾹 눌러주면 끝

 

 

 

 

운전석에서 찍은 백미러 우측 후방의 모습

뭐가 있는지 안보인다.

 

운전석에서 숄더 체크 했을때의 우측 모습

옆에 레이인가 다른 차가 한대 주차되어 있는게 보인다.

 

와이드 미러에 비친 모습

바로 옆에 주차된 레이의 꼬랑지와 위 사진상 안보이는 사각지대에 주차된 차량이 잘 보인다.

주차장이라 이런 모습이지만 옆에 주차된 레이를 치우면 차가 다 보인다.

더 뒤에 있다면 룸미러나 일반 사이드 미러에서 보였을 건데

 

저 상태로 차 반대분가량 우측으로 더 이동했다면 저 차는 안보였을 것이다.

 

어차피 BSA가 있기 때문에 안해도 되는건데 있으니 확실히 좋다

본인의 경우에는 사각지대 보다도 상하로도 더 많이 보여지기 때문에

주차 라인과 뒤 수평선 까지 다 보여지게 된다. 저렇게 세팅하면 주차하기도 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