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턴 스포츠를 출고하고 지금까지 한 튜닝과 간략한 소감 기재하도록 한다.

내용 추가, 수정. 2019.11.01

 

1. 아마테라스 썬팅

- 열차단력 확실함 스펙대로 좋음 하지만 비쌈 

- 전면 50% 했는데 아무 문제 전혀 없고 열차단 좋음

- 하지만 측면 25% 할 경우 좀 문제가 있음 운전석 쪽에 해가 들어오면 조수석 쪽 창이 뿌옇게 보임

   반대로 조수석 쪽 창에 해가 있으면 운전석 창밖이 뿌옇게 보임 짜증남... 실내에서만 그리 보임

   운전하는데 지장은 없음

측 25% 전 50% 야간 시야

 

2. 301 스테인리스 언더커버

- 뽀대...

 

3. 진텍 적재함 도어 커버

- 없는 것보다는 나음

 

4. 트렁크 도우미

- 필수

 

5. 젤리부싱(하탑)

- 가격 대비 효과는 없음 5만 원 정도면 해볼 만함

 

6. 에어댐퍼

- 위와 동일

 

7. 아이언빌드 사이드 스텝

- 필수 말이 필요 없음 무조건 필수

- 하지만 아이언빌드 제 일 필요는 없음 그냥 사이드 스텝이 필수

 

8. 다나베 리어 스프링

- 적재함 털리는 현상을 잡기 위해 하였는데 효과는 있지만 부작용도 있음

- 부작용은 순정보다는 단단하기 때문에 방지턱 같은 큰 턱 넘을 때 스프링이 단단하여 공차 상태에서는 충격이 좀 있지만

짐을 싣고 다니게 되면 반드시 해야 할 수준으로 좋은 충격 흡수력을 보여줌 순정은 출렁출렁~

 

 

9. 프로펜더 리어 서스

- 진동 잡는 데는 리어 서스 교체가 최적 거의 필수

 

10. 카브리오 슬라이드탑

- 이래 저래 말도 많고 탈도 많은데 물 새는 건 2차례에 걸쳐 제품 수정되고 교체해줬고

남은 건 시공불량 실리콘질이 필수인데 제대로 안되면 물이 무조건 새도록 되어 있음

 

11. 아이언빌드 스포츠롤바 기본형

- 뽀대

 

12. 17인치 AT51 타이어

- 뽀대

 

13. 진텍 리어가드

- 편함 필수 적재 시 빈 공간 활용도가 좋음

- 다이소에 접혔다 폈다 하는 철제 망이 딱 사이즈가 맞음 이게 더 좋음

 

14. 프라임 6D 매트

- 내장재 색 맞추기 위해 사용

- 좀 안 맞음

 

15. 적재함 코일 매트

- 냄새남

- 적재함에 실릴 짐의 충격 흡수를 위해 구입

- 본래 효과는 좋음

- 적재함 정숙성이 UP 되었음

 

16. DAG3+

- DPF 연소 타이밍 알기 위해 설치 필수 그 외 기능 안 씀

 

내용추가(2019.11.01)

- 현재 사용 중인 설정 쌍용차에 표시가 안 되는 배터리 사용량을 추산하는 방식이 추가됨

- 참고로 토탈 연비는 5000km까지만 기록됨 이후 리셋

 

17. 전륜 다나베 스프링

- 후륜이 스프링이 달리다 보니 살짝 인치 업이 돼서 전륜 간섭이 생겨서 무조건 달아야 함

후륜 스프링은 공차 시 스프링의 탄력이 최대치에서 튕기지만 전륜은 엔진 등 애초에 무게 자체가 있기 때문에

상당히 괜찮은 승차감을 보여줌 방지턱 넘을 때도 괜찮음

 

18. Scon + 페달박스

- 악셀링 반응이 전에 타던 LF쏘나타 와 비슷해짐

현재 타이어 세팅으로는 접지력이 승용차보다 못하기 때문에 너무 민감한 반응에 조심해야 할 정도

쌍용 차에는 거의 필수 같음 좋음

 

19. 렉스턴스 윙스텝

- 차에 올라타기 편함 튼튼함 올라탈 필요가 없으면 할 필요 없음

애들 있으면 좋음 전 없음

 

20. 마운트락

- 30km/h 미만에서 차량 자체 진동이 많이 잡힘 냉간 시 특히 더 잘 느낌

중속 이상 올라가면 노면진동이 워낙 많아 지기 때문에 아무 의미 없음

즉 노면 진동이랑은 전혀 관계가 없이 초반 깨끗한 도로에서 효과가 매우 좋음

 

21. 적재함 LED바

- 그냥 어두워서 안 보여서 달음 스위치로 상시 연결

 

22. 전륜 프로펜더 쇼바

- 1단 으로 놓으면 순정보다 부드러움 하지만 잔 진동이 심해짐 못 써먹음

- 2단 으로 놓으면 순정보다 살짝 하드 해짐 뭔가 좀 애매함

- 3단 으로 현재 주행 중 뭔가 마음에 드는 쿠션 감을 보여줌

- 4단 은 시도해볼지 의문...

 

23. 익스트림 파워칩

- 페달박스가 악셀링 신호 단계를 줄여주는 것으로 실시간 연료 소모량을 보면 계단식으로 쭉쭉 빠지게 되는데 아무래도

엑셀을 밟다 말다 하는 내 스타일과 맞지 않았음

파워칩은 페달박스 보다 반응력은 낮지만 순정보다는 나은 반응력을 보여주기 때문에 나랑 딱 맞는 느낌

에스콘+페달박스로 누적 6000km 연비 6.8km/l

파워칩 누적 1200km 연비 7.5km/l , 3500km 연비 8.1km/l 1만 km 연비 7.1km/l로 종료

 

24. 더블댐퍼

- 내구성 문제가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진동 좀 잡아보려고 장착

뭔가 뒤의 반응이 좀 무거워진 거 같은데 스프링을 교체한 상황에서 유의미한 해결이었나? 하는 의심이 들음

스프링 + 쇼바 교체하였다면 굳이 안 해도 될 것 같음

- 재장착했지만 적재함 짐에 따라 유의미한 차이가 있을 것 같음

나처럼 공차로 다니면 쇼바가 눌릴 정도로 압력이 가해지지 않기 때문에 내 상태와는 맞지 않음

적재함 짐이 많으면 효과 있을 것 같음 = 나한텐 효과 없음

 

 

25. 스페어 타이어

- 적재함 무게 늘리려고 작업한 건데 유의미한 효과는 없는 거 같음 때고 좀 타봐야겠음

- 때고서 탔는데 별 차이 없음(적재함에 싣고 다녔음)

- 적재함에 싣고 다니다가 다시 밑에 매달았는데 역시 매달리니 뭔가 진동이 줄어들었음 큰 차이는 없지만 유의미함

 

26. 멤버부싱

- 좋다 라는 의견만 있는데 추가적으로 장착했다? 라는 사람은 잘 안 보임 고민 중

※외산 픽업 트럭 보면 이미 장착되어서 기본 출고되는 거 같은데 사이즈가 같은 의미 인지는 모르겠음...

- 장착 했음 장착 직후 큰 차이를 보여주지는 못함
곰곰히 이전 기억을 떠올려보니 진동 자체가 줄어든다기 보다는 진동이 둔탁해짐

 

27. 와이드 사이드 미러(with 김서림 방지 필름)

- 시야각이 넓어짐 열선 내장형도 있고 후측방경보도 포함되어 있음 고민 중

- 하게 되면 김서림 방지 필름도 같이 시공할 예정

 

- 김서림 필름은 내구성 문제가 있어서 주기적으로 갈아줘야 해서 그냥 안 했음 차라리 스프레이형 방수코팅액 뿌리는 게 나을 것 같음

- 와이드 미러니 당연히 효과는 있겠지만 저 스티커 자국을 다 지워야 함... 저거 지우는 게 지랄... 그냥 순정으로 사는 게 나음 ㅋㅋ

 

28. 이지카 원격시동 스마트 T free

- 안 쓰는 휴대폰 하나 차에 키와 함께 심어 두고 메인 폰으로 제어하는 방식

- 편함 그런데 지하주차장에서 간혹 전파 안 터지면 문이 안 열림 ㅋㅋ(노크로 잠김 해제 가능)

- 방전되면 노크 번호 초기화됨

- 표기 전압이 실제 전압이랑 오차가 커서 저전압 시동이 계속 걸리는 문제가 있었으나 제조사에서 수정된 버전 줘서 해결한 상태

 

29. 진동댐퍼

- 효과 있긴 한데 렉스턴 스포츠의 차량 특성상 그 이상의 진동이 발생하다 보니 이를 억제하기가 어려운 게 현실

장착은 남들과 다르게 앞뒤로 이중 장착했음

 

30. 스테빌 플러스(스테빌포인트, 스테빌락)

 

- 스테빌 플러스는 락이나 포인트와는 다르게 우레탄 재질임 금속 vs 우레탄이라 우레탄이 내구성이 당연히 떨어지겠지만 차 팔기 전까지는 멀쩡할 듯싶음

근데 이게 스테빌라이저에 부하를 주는 거다 보니 스테빌라이저의 탄성을 상시적으로 높인 상태가 돼서 하드 해지는 방식임

현실적으로 1~20만원 짜리 부속 통틀어서 가장 체감이 큼 물론 승차감을 잡는 의미보다는 롤링 방지에 효과적임

매우 효과적 롤링 방지에는 승차감은 이미 돈지랄할 만큼 한 상태라 뭘 하든 효과를 못 보는 상황

 

31. 방진미미

- 좀 더 타봐야 알겠지만 오늘 장착함 효과는 마운트락이랑 별 차이 없음

다만 좀 더 고무 재질이 많이 들어가다 보니 순정 미미보다는 좀 더 충격 흡수가 많을 거고 인치업을 하면 할수록 그 효과가 높아진다는데

1.2인치 인치업으로는 마운트락이나 방진미미나 차이가 없을 것 같음

- 추가적으로 마운트락은 탈착 했는데 같이 껴보면 어떨까 싶음

내용 추가(2019.11.01)

- 마운트락과 함께 설치하면 공간상 문제 소지가 있어 보임

- 2인치 인치업 까지는 그냥 순정으로 타도 된다고 생각함

 

이젠 더 이상 승차감을 위해 돈 쓰는 것을 멈추기로 했음

다음 달쯤 총정리를 할 예정

(젠장?!)

 

32. 에디2

- 배기구에 연결하여 배출되는 배기에 와류 발생시켜주는 장치

- 다른 건 눈에 안 보여서 모르겠고 단순하게 탄력주행 거리가 늘었는데 순정 상태의 탄력 주행을 100으로 보면 약 140 정도로 붙잡히는 현상이 줄어들었음

- 인테이크 장치는 시끄러워져서 안 할 생각이라 에디2만 장착

 

33. 사이드 고무 범퍼?

- 문콕 및 기둥 콕 방지용

- 문짝을 열었을 때 기둥에 철판이 비벼져서 도색이 벗겨진 곳이 있어서 계속 같은 현상이 발생해서 알리에서 구매함

- 내가 남차 문콕을 방지하지는 못함

 

 

34. 버그 가드

- 어느 정도 효과 있을 거라 생각하고 구매를 했던 건데 이제야 고속도로 올려보니 확실히 맨 가장자리 라인으로만 벌레의 흔적이 있고 가운데는 벌레 흔적이 전혀 없었음(왕복 300km 이상 주행)

 

35. 젤리부싱(상탑)

- 대전 출장 가는 길에 대전 업체에서 장착하려 했으나 금액이 40중반 부름

- 현재 G4 카페 중 한 군데서 20만 + 장착비 15만 공구 중 / 젤리부싱 제작사에서 렉스턴 스포츠 22만, G4 25만 정가로 판매 중

사진은 하부 부싱임... 

- 업체에 따라서 제품값 보다 공임이 비싼 곳이 있을 수 있음 업체 간 견적 비교 잘하고 선택하길 바람

- 취소하고 다음에 해야겠다 그러던 중 다른 곳 발견 40 부름(22+공임18)(실제 작업할 때는 좀 더 할인해 주셨음) 

- 작업 내역을 보면 왜 공임이 비싼지 알 수 있음 사업소에서는 아예 차를 들어내고 작업이 가능하지만 일반 샵들은 차를 프레임과 분리해서 드는 게 절대 불가능하기에 샵 별로 도구를 달리하여 작업 방식이 달라질 것이기에 공임도 다 다를 수 있을 것 같음 공임이 싸면 쌀수록 이 정도면 충분해라는 기술력의 차이라고 봐야 할지도

- 최초 장착 후 맨홀 뚜껑 같이 단차가 있는 곳만 골라갔는데 뭔가 이상함 이 맨홀 뚜껑들은 단차가 없네? 공사 업체 칭찬해~

- 고속도로에서 고속주행 차이를 알아보려 했으나 퇴근시간이라 길 겁나 막혀서 큰 차이는 못 느낌

- 확실한 건 진동이 줄어들었음

장착 전에 유턴 신호 대기중에 찍은 수치
장착 후 찍은 사진

- 진동계는 당시 상황상 차이가 있을 수 있기에 절대적인 비교 수치는 못 되나 체감적으로는 저만큼의 차이가 있는 게 맞다고 보임 장착 점에도 이야기했지만 장착 후 큰 진동이 사라지고 작은 엔진 진동이 느껴지기 시작했음

- 그리고 막히는 고속도로를 운행한 탓에 뭔가 이질감이 느껴졌는데 바로 브레이크 밟고 차량 정지할 때 기존에는 브레이킹 압력 조절을 하여도 차가 마지막 설 때 꿀렁 거리는 감을 조절하기 어려웠는데 장착 후 이게 되게 쉽게 가능해 짐

- 젤리 부싱 장착하면 롤링이 생긴다는 소리도 있는데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됨 고무 부싱이 부드러우니 롤링이 생기는거지 우레탄 부싱이 고무 보다 롤링이 생긴다니 말이 안됨 

- 우레탄이 고무에 비해 소재 특성상 움직임(변형) 폭이 작기 때문에 우레탄은 전통적으로 고무 부싱보다 형태 유지 용도로 사용이 되었던 재질임

 

 

 

추가로 고민 중인 작업들

 

1. 스테빌라이저

- 렉스턴 스포츠 순정 스테빌이 골다공증이 있지만 워낙 두껍게 나와서 사제 스테빌라이저가 필요할까 의문

※지금은 아무도 안 하는 추세 필요 없음

 

2. 아톰

- 우주소년은 아니고 흡기 및 배기에 와류를 생성하여 흡기량을 증가시키는 건데

사실 이것만 보면 이걸 왜 하지? 라는 생각이지만 렉스턴 스포츠가 엔진 브레이크라고 해야 할지

이게 좀 심하게 걸리는데 이걸 개선시켜 준다 함

※파워칩 하고서 굳이 필요할까? 하는 생각이 들음

※에디2 하고서 필요 없어짐

 

3. 전방추돌방지보조(with 앞차 출발 알림)

- 애프터마켓 장치로 2019년형에 순정으로 들어가면서 작업하는 곳이 있는데 약 250만 원가량 소요... 돈이 없음...

- auto hold 도 장착 가능한데 400만 원 넘음... 차를 새로 사는 게 싸지 않을까 싶음

 

4. 넥스피아 탑

- 이미 카브리오+롤바를 한 상태라 쉽게 할 수가 없음...

- 2020년에 탑 구조변경이 풀릴 예정이라 그때 가서 고민 다시 하는 것으로 결정

 

 

장착 했더니 차 근처로 가니 문이 잘 열리고 시동 켜진 상태에서도 문 자동으로 잠기니

사실 이지카 장착 이유가 원격 시동이 아니라 바로 이런 점 이었는데 이것만 장착해도 될듯 싶음

센서 감도 설정은 높으면 높을수록 차에 근접해야 문이 열리고 문이 빨리 잠기는건데

갤럭시S10 5G 탓인지 문은 잘 열리는데 문이 안잠김 ㅋㅋㅋ

그래서 문 잠기는건 이지카의 자동경계 모드로 문을 잠고 가까이 가면 열리고

암튼 반쪽 동작을 하게 되서 펌업이던 프로그램 업뎃이던 되야하는 상황

1. 거울을 위의 방법대로 탈거한다.

거울에 양면 테이프로 저 플라스틱이 붙어 있는거라 어지간히 힘줘도 거울이 깨지지 않는다

하지만 사진 처럼 덮게가 같이 빠지면 귀찮아진다

우측에 은색 나사를 풀어서 저걸 다시 껴야 하는데 이때 각도 조절 기어도 같이 맞춰야 해서 귀찮아 질 수 있음

아래 드라이버 방향으로 잘 찔러 넣어서 뽑아 보자

 

잘 빠진 사진은 아래와 같다

 

 

2. 어디에 뭐가 연결 되어 있었는지 잘 확인하면 되는데 사실 3개 뿐이 없다

잭 타입은 BSA(측후방센서) 이고 나머지 2개는 열선인데

열선은 + - 가 없기 때문에 그냥 아무대나 연결 하면 된다.

그래도 어떻게 생겼는가는 기억하자?

 

3. 위 와 같이 일단 거울과 후면 고정 브라켓 이랑 분리한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스펀지 양면 테잎으로 부착되어 있는거라 헤어드라이기 같은 열풍기로 조지면 떨어질것 같지만

절대 안떨어진다 그냥 찢어 내듯이 뜯어야 한다 사진처럼 열선 연결 젠더 부위 제외하면 중간에 걸리는게 아무것도 없다

맘 같아서는 쇠톱으로 잘라내는게 좋을것 같다

즉, 저 테이프를 다 찢어서 뜯어냈다

그 후 브라켓에 있는 저 테이프 자국을 다 벗겨낸다

사진은 반쯤 벗겨놓고 찍은거다 최초에 한쪽 했을때는 요령이 없어서 3시간 걸렸다...ㅅㅂ...

 

사진에 보이는 저 장갑 필수다 다른 요령이 있다면 아는대로 하면 되고 요령이 없으면 반드시 저 장갑을 준비하자

그리고서는 저 장갑을 낀채로 엄지손가락으로 꾸욱 민다 지문이 녹아 없어지도록...

이 방식을 도입하고 30분만에 하나 다 땠다

그리고 장갑을 보니 장갑의 고무가 다 떨어져 나갔다 ...

 

 

4. 사진과 같이 동봉된 열선을 부착한다.

BSA와 간섭이 없도록 하는데 순정 열선은 전체 부위를 덮는데 저건 범용이라 저거 밖에 안된다 작다...

 

 

 

5. 사진 처럼 동봉된 스펀지 테이프를 열선 위에 덮어 준다 열선은 밖으로 빼야 하기 때문에 저렇게 홈을 만들었다.

BSA는 LED 빛이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절대 가려지면 안된다. 저렇게 일단 파주는게 편하다

 

 

 

6. BSA 부위만 놔두고 잘라낸 짜투리를 다시 재단한다 그래야 저기도 잘 붙어 있겠지?

 

 

 

7. 그리고 나서 날이 잘 선 칼을 이용하여 선팅집에서 쉐이빙 하듯이 거울 면 따라서 슥슥 잘라 준다

 

 

 

8. 그리고 아까 스티커 벗겨낸 브라켓을 잘 붙여 준다.

이때 잘 붙여 지도록 헤어드라이기 같은걸로 열기를 줘서 접착력을 높여준다.

 

 

 

 

9. 양면 테이프로 열선 부위 결합후 잘 묶어 준다

BSA는 방향이 하나 이니 그냥 결합...

 

그리고 손으로 꾹꾹 눌러주면 끝

 

 

 

 

운전석에서 찍은 백미러 우측 후방의 모습

뭐가 있는지 안보인다.

 

운전석에서 숄더 체크 했을때의 우측 모습

옆에 레이인가 다른 차가 한대 주차되어 있는게 보인다.

 

와이드 미러에 비친 모습

바로 옆에 주차된 레이의 꼬랑지와 위 사진상 안보이는 사각지대에 주차된 차량이 잘 보인다.

주차장이라 이런 모습이지만 옆에 주차된 레이를 치우면 차가 다 보인다.

더 뒤에 있다면 룸미러나 일반 사이드 미러에서 보였을 건데

 

저 상태로 차 반대분가량 우측으로 더 이동했다면 저 차는 안보였을 것이다.

 

어차피 BSA가 있기 때문에 안해도 되는건데 있으니 확실히 좋다

본인의 경우에는 사각지대 보다도 상하로도 더 많이 보여지기 때문에

주차 라인과 뒤 수평선 까지 다 보여지게 된다. 저렇게 세팅하면 주차하기도 편하다.